좀비 벌 확산 “기생 직후 이상행동…대체 뭐길래”

[헤럴드생생뉴스]일명 ‘좀비 벌’이 미국 북동부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양봉업계 종사자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

ABC 방송 등 미국 언론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2008년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처음 발견된 일명 좀비 벌이 미국 북동부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양봉 업계 등 관련 농업 종사자들에게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좀비 벌’은 이른바 기생파리(학명: Apocephalus borealis)에 감염된 멀쩡한 일반 꿀벌들이 마치 좀비처럼 이상 행동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

이 기생파리는 꿀벌의 등에 살짝 앉은 후 수초 만에 자신의 유충을 삽입해 꿀벌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염된 꿀벌은 내부에 있는 유충이 성장해 부화한 뒤 5분 이내에 즉시 죽지만, 문제는 감염 직후부터 꿀벌들은 신경계통에 이상을 일으켜 이른바 ‘좀비 벌’이 된다는 것이다.


‘좀비 벌’을 처음으로 발견한 샌프란시스코 주립대학교 존 하퍼닉 교수는 “그들은 마치 빛을 쫓듯이 이상하게 날아다니며 갑자기 땅바닥으로 몸을 쳐박는 등 마치 영화 속의 좀비를 연상하는 행동을 한다”며 “좀비와 외계인을 합쳐 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심각한 상황은 아니지만,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이 기생파리가 꿀벌을 숙주로 삼으면서 다른 대륙 전체로 확산하고 있어 ‘심각한 상황 변화(game changer)’가 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좀비 벌은 오레곤주, 워싱턴주, 사우스다코타주에 이어 버몬트주에 이르기까지 미국 전역에서 발견되었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어 양봉 업계는 물론 관련 농가들과 관계 당국이 바짝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zombeewatch.org 캡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