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에서도 AI 감염

[헤럴드생생뉴스]충북 진천군 오리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이 추가 확인됐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이 일대 반경 3㎞ 위험지역의 가금류 24만여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에서 처음으로 AI 의심이 신고된 진천군 이월면 삼용리 종오리 농장의 바이러스가 지난달 29일 고병원성인 H5N8로 확진된 데 이어 인근 농장의 오리도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이날 확인됐다.

추가로 확인된 농장은 전국에서 AI가 최초로 발병한 전북 고창의 종오리 농장에서 새끼 오리를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AI가 확인된 농장의 오리는 지난달 28일 예방적 차원에서 이미 모두 살처분됐다.

도는 그러나 AI가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 지역 반경 3㎞ 위험지역 14개 농가의 가금류 24만6200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도는 고창 종오리 농장에서 새끼 오리를 분양받은 도내 또 다른 16개 농장도 정밀조사를 벌였으나 현재까지 이상징후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