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 AI 추가 의심 신고

[헤럴드생생뉴스]충북 진천군에서 두 번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농가가 확인된 데 이어 인근 오리 농가에서 또 다시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진천군의 한 육용 오리 농가에서 AI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돼 방역팀이 긴급 투입됐다.

이 농가는 충북에서 처음으로 AI 확진 판정을 받은 진천군 이월면 삼용리 종오리 농장과 4.9㎞ 떨어진 곳에 있다.

방역당국은 현지 농가에서 AI 의심 증상이 확인됨에 따라 주변 이동통제 등 후속 조치를 하고 있다.

한편 충북에서는 지난달 29일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인 H5N8로 확진된 진천군 이월면 삼용리 종오리 농가에 이어 인근 농장의 오리도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1일 추가확인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