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어린 시절 공개…“엄마 코 아빠 입술=모태 미녀”

[헤럴드생생뉴스]클라라 어린 시절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2 ‘배워야 산다’에서는 배우 정동환, 가수 현미, 코리아나 이승규가 스마트폰을 배우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규 부부는 클라라를 위한 선물을 만들기 위해 클라라의 어린 시절 사진들을 찾았다. 사진 속 어린 시절 클라라는 깜찍한 모습을 뽐냈다.

특히 클라라는 젊은 시절의 이승규의 입술, 어머니의 코 등이 꼭 닮아 모태미녀임을 입증했다.


이승규는 클라라 어린 시절 사진을 보면서 “클라라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해외 활동이 바빠서 떨어져 지냈다. 함께 산 건 3년밖에 안 된다”고 미안한 감정과 함께 하나뿐인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이후 클라라 어린 시절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누리꾼들은 “클라라 어린 시절, 성형 안 했다더니 진짜네” “클라라 어린 시절, 엄마 아빠 닮았구나” “클라라 어린 시절, 아빠가 코리아나라니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사진=KBS, 하이컷 화보]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