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수출-수입 소폭 줄었다

[헤럴드생생뉴스]우리나라의 1월 달 수출과 수입이 모두 소폭 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달 대비 0.2% 감소한 455억8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은 448억4009만 달러로 0.9%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7억3500만 달러 흑자로 24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수출이 줄어든 것은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작년에 비해 이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다만 엔화 약세, 신흥국 금융위기 등 대외 악재 속에서도 일일평균 수출액은 20억7000만 달러로 8.9% 증가했다.

지역별 수출증가율을 보면 유럽연합(EU·24.7%)와 아세안(ASEAN·9.9%), 중국(0.8%)으로의 수출은 호조를 보인 반면에 일본(-19.8%), 중남미(-13.6%), 미국(-2.0%)에 대해서는 다소 부진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무선통신기기(이상 15.1%)·철강(9.6%) 등 IT 제품 수출은 늘었으나 자동차(-1.1%)·LCD(-13.8%)·석유제품(-5.6%)·선박(-1.9%) 등은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수입의 경우 발전·난방용 가스(17.8%)와 철강(20.7%)·석유제품(19.9%) 수입이 증가했으나 수입품 1위인 원유 수입이 4.4% 줄어 총 수입이 감소했다.

산업부는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신흥국 경제위기가 위협 요인이지만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등을 고려할 때 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