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이승호, “2년 동안 한 거 없어. 말 보다 행동으로”

  • [OSEN=이우찬 기자] “2년 동안 팀에 해준 게 없다.” 이승호(33, NC 다이노스)가 희망의 날갯짓을 했다. 올 시즌 선발 투수 경쟁에 뛰어들며 부활을 노리고 있다. 지난 27일(한국시간)과 28일 NC 스프링캠프장에서 만난 이승호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없었다. 묵묵히 구슬땀을 흘릴 뿐이었다. 27일 컨디션이 좋…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