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설 연휴에 둘째조카 얻어

[헤럴드생생뉴스]박근혜 대통령이 갑오년 설에 둘째 조카를 얻었다.

2일 여권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회장의 부인인 서향희 변호사가 설인 지난달 31일 오후 청담동의 한 산부인과에서 둘째 아들을 낳았다.

출산은 자연분만으로 이뤄졌으며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 설 대통령의 둘째 조카가 태어났다. 대통령께서는 전화 통화를 하고 축하 난을 보냈다”고 확인했다.

이 수석은 이어 “연휴 기간이어서 거기가(병원이) 복잡할 것 같아서 직접 가시지는 않았고, (산모의) 몸이 풀리고 나서 찾아가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로써 2005년 9월 지만씨와 서 변호사 사이에서 태어난 첫 조카 세현(9)군에 이어 9년 만에 둘째 조카를 갖게 됐다.

이는 ‘조카 사랑’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진 박 대통령에게도 희소식이 될 것으로보인다.

박 대통령은 세현 군이 태어나자 조카를 위한 자장가를 연습하기도 했으며,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설 때는 자신의 신상명세에 건강, 싸이 1촌과 함께 세현군을 ‘보물 1호’로 꼽기도 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어머니 육영수 여사의 묘소가 있는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성묘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