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6ㆍ4 지방선거 대비 집중 단속활동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경찰청은 오는 6월 4일 치뤄지는 제6회 전국동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3일부터 전국 266개 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집중 단속을 펼친다고 밝혔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부정부패 사범 특별단속과 연계해 사전 선거운동, 불법기부행위 등 선거사범에 대해 상시적인 단속을 전개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총 58건, 126명을 단속해 45명을 불구속 입건하였고, 66명을 수사 중에 있다. 단속된 58건 가운데 금품ㆍ향응 제공이 2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전 선거운동 11건, 후보자 비방 7건 순이었다.

이는 2010년도 제5회 지방선거 당시 같은 기간 동안 90건, 181명이 단속됐던 데 비해 다소 감소한 것이다.

특히 경찰은 ▷금품살포ㆍ향응제공 등 금품선거 ▷후보비방ㆍ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거 ▷지방자치단체장ㆍ공무원의 선거개입 등 관권선거 사범을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경찰은 3일부터 1단계 단속체제를 가동, 수사ㆍ형사ㆍ정보 등 주요 기능간 합동으로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편성ㆍ운영하고, 선관위 등 유관기관과 핫 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오는 3월 24일부터 시작되는 2단계 단속체제에서는 전국 경찰관서에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수사전담반 인력을 보강해 경찰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후보자 등록 신청일인 5월 15일부터는 3단계 총력 선거치안 체제에 돌입, 가용경력을 최대한 동원하해 선거사범 단속에 주력하고, 선거 이후에도 신속ㆍ공정하게 선거사범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선거사범 신고자에 대해서는 최고 5억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함은 물론, 신고자 비밀을 철저히 보장하겠다”며 “선거와 관련된 불법행위를 알고 있는 경우 112나 가까운 경찰서로 적극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