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고속도로 정체 “오후 4시~5시 피하세요”

[헤럴드생생뉴스]설 연휴 마지막 날이자 일요일인 2일 주요 고속도로는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빚어질 걸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로 돌아오는 차량이 37만대, 서울에서 나가는 차량이 31만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전 10시부터 귀경길 정체가 시작된 뒤 차량이 계속 늘어 오후 4∼5시 정점을 찍었다가 저녁 무렵 차츰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전 8시 현재엔 고속도로 상황은 양호한 상태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귀경길(승용차·요금소 기준) 소요시간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2시간, 광주→서울 3시간 10분, 목포→서서울 3시간5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20분 등으로 예상된다.

서울 출발의 경우 목적지별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 20분, 대구 3시간 30분, 목포 3시간 30분, 대전 1시간 30분, 광주 3시간, 울산 4시간 30분, 강릉 2시간 20분 등이다.

다만 천안논산고속도로 천안 방향 공주분기점∼북공주분기점 1.71㎞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운행하며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천안나들목∼입장휴게소 12.29㎞ 구간에서는 차량이 시속 40∼80㎞ 수준으로 서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용인나들목∼용인휴게소 3.66㎞ 구간도 차량 운행이 더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