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츠 2골 박주호ㆍ구자철이 해냈다

[헤럴드생생뉴스] 독일 분데스리가 마이츠에서 한솥밥을 먹는 박주호(27)와 구자철(25)이 독일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박주호와 구자철이 마인츠의 승리의 주역이 됐기 때문이다.

박주호는 2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마인츠에서 열린 2013-2014 분데스리가 19라운드 프라이부르크와 홈경기에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특히 박주호는 전반 24분 선제골이자 결승골이 된 골을 터트리며 마인츠를 승리로 이끌었다.

구자철도 이름값을 했다. 구자철은 후반 13분 유누스 말리와 교체해 투입, 후반 41분 추가골을 터트리며 마인츠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박주호와 구자철의 활약에 마인츠는 2-0으로 승리하며 9승 3무 7패(승점 30)가 돼 7위에 기록됐다. 프라이부르크는 4승 5무 10패(승점 17)로 15위에 머물렀다.

사진=OSEN

골을 기록한 박주호와 구자철에 대한 평가는 좋았다. 독일 매체 ‘빌트’는 박주호와 구자철에게 평점 2점씩을 부여했다. 1점에서 6점까지 부여하는 ‘빌트’의 평점은 낮을수록 좋은 평가다. 평점 2점은 좋은 활약을 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이날 평점 2점은 마인츠 내에서 최고 평점으로, 박주호와 구자철만이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