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평가전] 한국, 전반 4분 만에 실점 허용…한국 0-1 미국 (전반 종료)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한국 축구 대표팀이 미국과 평가전서 또다시 선제골을 허용한 채 끌려가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과 평가전서 전반 4분 크리스 원돌로프스키에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홍명보 감독은 이날도 투톱 스트라이커에 김신욱(26·울산)과 이근호(29·상주)를 세우고 양쪽 날개에 김민우(24·사간도스)와 고요한(26·서울)을 선발 명단에 올렸다.

사진=OSEN

박종우(25·부산)와 이호(30·상주)가 중원에 포진하고, 포백(4-back)에는 김진수(22·알비렉스 니가타), 김주영(26·서울), 김기희(25·전북), 이용(28·울산)이 섰다. 골문은 정성룡(29·수원)이 지켰다. 정성룡은 지난달 26일과 30일 열린 코스타리카, 멕시코와의 경기에서는 김승규(24·울산)에게 주전 장갑을 내줬었다.

한국은 초반 실점으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데이비스가 왼발슛으로 연결한 걸 정성룡이 잘 막았지만 정성룡의 손을 맞고 나온 볼을 원더로프스키가 헤딩으로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전반 중반 이후 전열을 갖추며 이호의 중거리슛 등으로 동점골 기회를 노렸지만 전반 종료까지 골문을 열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