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남’ 오승환, “한국에도 한신팬 많이 생길 것”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오상, 승짱, 사인해 주세요”. 한신 타이거즈 수호신 오승환(32)이 스프링캠프 첫 날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취재진은 물론 팬들도 그의 일거수 일투족에 눈을 떼지 않았다. 팬들은 ‘오상’ 또는 ‘승짱’으로 오승환을 불렀고, “사인해 주세요”라는 한국말까지 하는 팬들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