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치부심 정성룡, “두 골 실점, 운 없고 아쉬웠다”

  • [OSEN=카슨(미국), 서정환 기자] 정성룡(29, 수원)이 오랜만에 나선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에 위치한 스텁허브센터에서 치러진 미국대표팀과 평가전에서 전반 4분 만에 크리스 원더롭스키에게  두 골을 허…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