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벌 미국 확산, 감염 꿀벌 유충은 5분만에?

[헤럴드생생뉴스] 좀비 벌 미국 확산 소식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각) 미국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좀비 벌’이 관련 업계 종사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좀비 벌’은 지난 2008년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처음 발견됐다. 기생파리가 꿀벌에게 자신의 유충을 삽입하면서 이상 징후를 보이기 시작하는 것이 좀비 벌이라고 한다.

좀비 벌은 꿀벌에 기생하는 이른바 기생파리로 이들은 꿀벌의 등에 앉은 후 수초 만에 자신의 유충을 삽입해 꿀벌을 감염시킨다. 이에 감염된 꿀벌은 유충이 부화한 후 5분 이내 죽음을 맞이한다. 


꿀벌들은 감염 직후부터 신경 계통에 이상을 일으키며 좀비 벌로 변한다. 이상하게 날아다니며 갑자기 땅바닥으로 몸을 쳐박는 등 좀비를 연상케 하는 행동을 한다는 것. 이런 좀비 벌은 최근 오레곤주, 워싱턴주, 사우스다코다주, 버몬트주 등 미국 전역에서 발견되며 공포감을 주고 있다.

좀비 벌 미국 확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좀비 벌 미국 확산, 기생파리의 위력 무섭다”, “좀비 벌 미국 확산, 벌이 무서운 게 아니라 파리가 더 무섭네”, “좀비 벌 미국 확산, 벌의 위력이 정말 대단하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