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스피드 장난감 차…“시속 112km 달린다고?”

[헤럴드생생뉴스] 장난감차가 장난이 아니다. 엄청한 속도를 자랑하기 때문이다. 이 장난감 차가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다.

최근 유튜브 사이트에는 ‘초스피드 장난감 차’라는 제목의 영상 한편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 영상에는 평범한 유아용 장난감 처럼 생긴 자동차가 초스피드로 마을을 질주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 차는 800cc 엔진이 장착된 것으로 17초 안에 시속 112km 속력을 낼 수 있는 것을로 알려졌다. 


이 초스피드 장난감 차 개발비용은 무려 3만5000파운드(약 6200만원)이 소요됐다고 한다.

이 차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도 소개됐으며 이 차의 개발자는 옥스퍼드셔카운티 비스터에 거주하는 존 빗미드(48)인 것으로 전해졌다.

빗미드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유서 깊은 유아용 장난감 차 모델인 ‘코지 쿠페’를 실제 자동차로 만들어보면 어떨까?라는 구상을 해오다 이를 직접 실행에 옮기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