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미지급 배당금 찾아주기’ 캠페인 전개

- 미지급 배당금 69억 원,…8만 여 명의 주주들 혜택 예상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포스코는 3일부터 각종 사유로 배당금 이체를 받지 못하고 있는 주주들을 찾아 미지금 배당금을 지급하는 ‘미지급 배당금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1988년 포항제철㈜ 주식이 상장된 이래, 포스코 주권(국민주)을 실물로 보관하고 있는 명부주주들 중 주주가 사망하거나 주주의 개인 실수 등으로 배당금 이체 계좌가 해지된 약 8만 여 명의 주주들이 이번 캠페인으로 약 69억원의 미지급 배당금을 돌려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는 지난 2001년 국내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분실주권 및 미수령 배당금 찾아주기’ 운동을 펼쳤으며 2009년에도 ‘분실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펼친 적 있다.

미지급 배당금 확인과 신청은 무료 안내전화(080-005-6060)를 이용하면 된다. 주주 본인의 경우 주민등록 번호 및 본인명의 은행 계좌번호를 제시하면 된다. 상속인의 경우 사망 주주의 주민등록번호를 제시하고 미지급 여부가 확인되면 ▷제적증명서 ▷상속인신분증 ▷통장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미지급 배당금은 지급이 완료될 때까지 기한 없이 진행된다. 매주 수요일까지 서류를 제출하면 매주 목요일 오후에 일괄 지급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주주의 이익을 끝까지 찾아 환원해 줌으로써 주주들의 권리와 권익 보호에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