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축구 평가전] 한국 전반 시작하자마자 1골 내줬다

[헤럴드생생뉴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과 미국 대표팀이 평가전을 벌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한국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 센터에서 열린 미국과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0-1로 뒤진채 잠시 후 열릴 후반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앞선 멕시코전에서 4대 0이라는 골차로 대패해 심리적으로 위축돼 있어 이번 경기를 반전의 발판으로 삼아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 하지만 한국은 미국에 경기 초반 선제골을 내준 뒤 끌려 갔고 중반을 넘어서면서 조금씩 회복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OSEN

한국은 그 동안 벤치를 지켰던 정성룡(수원)이 선발 골키퍼로 나섰다.

한국은 경기시작 4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4분 미국의 도노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 왼쪽에서 데이비스가 넘어지며 왼발을 갖다댔다. 정성룡이 반사적으로 볼을 쳐냈으나 쇄도하던 원더로프스키가 재차 헤딩으로 선취골을 낚아채 갔다.

전반 11분에는 우리에게 찬스가 찾아왔다. 이근호가 하프라인에서 상대 수비수를 달고 미국 문전 왼쪽까지 드리블을 이어갔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전반전은 미국의 1골차 리드로 마무리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