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조지훈, “젊은 패기, 정면승부로 선발 도전”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젊은 패기로 피하지 않고 도전하겠다”.  한화 2년차 우완 투수 조지훈(20)이 유망주를 넘어 선발 한 자리에 도전한다. 조지훈은 지난달 20일 일본 오키나와로 넘어가 뒤늦게 1군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2군에서 송진우 투수코치로부터 1대1 전담 지도를 받고 있었으나 김혁민…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