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실무접촉 5일이나 6일 제의…정부 오늘중 답변 예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관련된 문제를 논의할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5일이나 6일 갖자고 제의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3일 “북측은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우리측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하고 5일 또는 6일중 우리측이 편리한 날짜에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해 왔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지난달 27일 오는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고 제의한지 일주일만이다.

김 대변인은 “북측이 이제라도 이산가족 상봉 문제 협의에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한다”며 “실무접촉 일자 등은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결정한 후 오늘 중으로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오전 9시 판문점 연락관 개시 통화 때는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가 10시를 전후해 통지문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그러나 통지문에서 우리 정부가 제의한 17~22일 이산가족 상봉 개최안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최종 명단 확정과 시설 점검 등 최소 2주간의 준비기간이 필요해 5일 실무접촉이 이뤄진다고 해도 17~22일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김 대변인은 “날짜는 실무접촉이 개시되면 북측과 협의를 해봐야 된다”며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 될 수 있으면 최대한 빨리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