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침묵 속 남북관계 개선 변죽만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우리 정부가 오는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안한데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하는 등 변죽만 울려대고 있다.

통일부는 3일 북한이 이날 오전 9시 판문점 남북 연락관 채널 개시통화 때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정부가 지난달 27일 제안한 이후 8일째 무응답이다.

통일부는 설 연휴기간 이례적으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북한에게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진정성을 보이라고 촉구했지만 북한은 이에 대해서는 이렇다할만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산가족 상봉까지는 최종 명단 확정과 시설 점검 등으로 2주가량의 실무준비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북한이 이번 주 초 답변을 보내오지 않는다면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자칫 무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형편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해 교환한 명단이 있기 때문에 북한이 조속히 답을 준다면 이산가족 상봉은 가능하다”면서도 “시간이 촉박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는 침묵을 유지하면서도 대내외를 겨냥해 연일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1일 ‘실천행동에 함께 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북남관계의 개선은 시대와 민족의 절박한 요구이며 조국통일의 전제로 되는 중요한 문제”라며 “북남관계에서 불신과 대결의 잔재를 털어버리고 신뢰와 화해를 도모해야 온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과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달 30일에는 국방위원회가 발표한 남북관계를 개선하자는 내용의 ‘공개 서한’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식문건 S/2014/53호로 배포하기도 했다.

한 대북 전문가는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데 따라 대내외적으로 남북관계 유화 제스처를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북한의 이 같은 행보가 진정성 있는 것인지는 이산가족 상봉 성사 여부에 달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