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미 집에 도둑, 뒤늦게 알려져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가수 현미(77ㆍ본명 김명선) 씨의 집에 도둑이 들어 금품을 도난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오후 김 씨가 혼자 사는 서울 동부 이촌동의 한 아파트에 도둑이 들어와 보석류를 훔쳐 달아났다.

김 씨는 당시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사건 발생 당일 밤 귀가해 도둑이 침입한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의 외출시간 등을 토대로 도둑이 오후 4∼8시 사이 침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또 강제로 문을 연 흔적은 없는 것에 비춰 범인이 잠기지 않은 문이나 창문을 통해 침입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도난당한 보석류가 5~6점이고 모두 이미테이션 제품이라 말해 정확한 피해액을 추산하기 어렵다”며 “현장에 남긴 흔적 등을 토대로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