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AI차단방역에 전 행정력 집중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경북도가 AI(조류인플루엔자)차단방역에 전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도 방역대책본부는 경남 밀양 토종닭과 경기 화성의 종계에서 고병원성AI(H5N8)가 확진됨에 따라 연휴기간 이후에도 차단방역조치 등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경남 밀양에서 AI가 발생(토종닭)한 것과 관련해 발생지 인근 시군인 경산ㆍ고령ㆍ청도에 석회살포 등 방역을 강화하고 소독차량을 추가 배치했다. 이들 시군과 과거 발생시군인 경주ㆍ영천ㆍ성주를 포함한 6개 시군의 대규모 가금사육농가에 대해 차단방역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6개 시군 대규모 사육농가 인근에서 사육중인 토종닭 등의 소규모 가금사육농가에 대해서는 선제적 방역조치로 AI바이러스 감염기회를 원천적으로 차단키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운영 중인 통제초소에서는 모든 차량의 바퀴가 소독될 수 있도록 소독시설을 확대 설치해 기계적 전파차단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5일까지 한시적으로 가금류 거래가 중단되고 있는 전통시장에 대해서는 가금류 거래중지 및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주낙영(경북도 행정부지사) 방역대책본부장은 “집중관리 대상인 6개시군에 대해서는 ‘부단체장 책임 하에 비상상황을 유지’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도록 특별지시 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