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방경찰청, ‘6ㆍ4 지방선거’ 단속체제 본격 가동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 경북지방경찰청이 ‘제6회 지방선거’ 단속체제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경북청은 6ㆍ4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는 4일부터 도지사ㆍ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돼 출마예정자 불ㆍ탈법 선거운동 예방을 위한 것이라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광역ㆍ기초단체장, 광역ㆍ기초의원(지역구ㆍ비례대표), 도지사ㆍ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전일인 3일부터 군수ㆍ군의원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일인 3월23일까지 49일 동안 제1단계 선거사범 단속체제를 가동한다.

지방청 및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전담반 50개 반 170명을 편성하고 불ㆍ탈법 선거사범 첩보수집을 강화하는 등 본격적인 단속활동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7개 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면서 선거분위기 과열 조짐이 있어 선제적인 첩보수집과 체계적인 단속활동을 통해 사전 공명선거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경북청은 은밀하고 지능적인 선거사범에 적극 대처하고, 사소한 불법행위라도 끝까지 추적해 사법처리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금품살포ㆍ향응제공 행위, 후보비방ㆍ허위사실공표 등 네거티브 사범, 자치단체장ㆍ공무원의 선거개입 행위, 동창회ㆍ향우회 등 사조직 이용 불법선거운동, 당원매수 등 당내경선 관련 불법행위 등을 중점 단속한다.

특히, 다수 후보자 출마가 예상되는 과열․혼탁지역의 불법분위기 제압과 금품선거를 부추기는 선거브로커 등에 대한 관련 첩보수집을 강화한다.

경북청 관계자는 “선거관련 불법행위 신고는 접수시 지구대, 경찰서 선거사범 수사전담반, 선거관리위원회에 신속히 전파돼 조치한다”며 “트위터·인터넷 사이트 등 사이버상의 후보자 비방이나 허위사실 공표, 불법 선거운동과 같은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강조했다.

또 “효과적인 단속을 위해 1단계에 이어 군수ㆍ군의원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익일인 3월24일부터 후보자 등록 개시 전일인 5월14까지 52일간을 제2단계로 설정해 지방청과 24개 경찰서에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운영 및 수사전담반을 증원 운영한다”고 안내했다.

이와 함께 “후보자 등록 개시일인 5월15일부터 수사마무리 기간인 6월20까지 37일간을 제3단계로 설정해 가용경력을 총동원해 선거분위기 과열 방지 및 막바지 선거치안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속 현황은 지난달 29일 기준 제6회 지방선거와 관련모두 14건 41명을 수사해 21명 불구속, 11명 내사종결, 9명은 수사 중이다. 유형별은 금품ㆍ향응 제공 33명(80.4%), 사전선거운동 3명(7.3%), 후보비방 등 기타 5명(12.1%)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