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시, 세계 속 명품도시 조성 10대 전략프로젝트 제시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경북 영천시가 세계 속의 명품도시 조성을 위한 든든한 기반구축을 위해 올해 10대 전략프로젝트를 제시했다. 이어 그에 따른 30대 중점 추진 과제를 선정해 잘사는 영천을 향해 본격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올해 10대 전략프로젝트로 ‘글로벌 기업도시, 영천경마공원 조성, 항공전자산업으로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산업’을 육성키로 했다. 이어 ‘과수 고품질 시설현대화 사업, 농업인 교육복지센터 건립, 한방, 천연염색, 양잠, 와인산업 육성’ 등 영천농업 비전을 선포하고 최고의 농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개발, 영천 구도심 도시재생 활성화, 사람사는 향기가 나는 면 소재지 종합정비로 경북 제일의 주거환경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화랑설화마을, 한의마을과 영천전투 메모리얼파크 조성, 영천의 역사인물 선양사업, 체류형 관광명소 개발로 대한민국 문화융성 1번지, 영천만의 문화ㆍ관광산업 기반을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체계적인 저소득층 지원, 노인, 여성, 장애인, 다문화 가정 지원 사업, 행복한 삶을 위한 건강복지 지원으로 현장에서 맞춤형 시민행복 복지를 실현키로 했다.

또 푸른 영천 가꾸기 사업, 자연친화적 하천 조성, 산림의 관광・산업ㆍ마케팅 자원 조성으로 자연과 함께 힐링하는 생태환경 도시 영천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주요 SOC사업 추진, 시가지 로드네트워크 구축, 쾌적한 교통환경 조성으로 경제부흥을 이끄는 광역교통망 및 기반시설 확충키로 했다.

장학기금 조성 및 장학사업 확대, 시립도서관 준공, 기숙형 공립중, 명문고, 마이스터고, 폴리텍대학 설립을 통한 교육 인프라 확충으로 영천의 희망이 되는 명품 인재 양성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상수도 관망선진화 사업, 상수도 시설공사 및 급수구역 확장, 배출량을 줄여가는 하수도 정비를 통해 전 시민들께 맑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한다.

시 관계자는 “정부 3.0으로 소통, 개방, 협력하는 시정, 활력넘치는 스마트 행정, 시민이 행복한 안전사회 실현으로 영천에 사는 것이 자부심이 되는 시민 제일주의 시정을 완성코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앞에서 제시한 중점추진 과제는 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할 때 가능하다”며 “특히 2014년은 국가적으로 박근혜 정부 국정운영의 틀을 다지는 해이자 지역적으로는 위대한 영천건설을 위해 비상해야하는 중요한 해로 정치적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