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력 백수 300만 돌파…10년새 100만명 증가

[헤럴드경제=안상미 기자]대학을 나오고도 일도, 구직도 하지 않는 인구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을 가진 비(非)경제활동인구는 307만8000명으로 전년 298만3000명보다 3.2% 늘었다. 전문대 졸업자가 100만8000명, 대학교(4년제) 이상 졸업자가 207만1000명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인구에서 취업자와 실업자를 뺀 것으로 일자리가 없지만 구직활동도 하지 않는 사람을 말한다. 가사ㆍ육아 종사자나 학생, 연로자를 비롯해 취업준비생, 구직 단념자나 그냥 쉰 사람도 포함된다.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 인구는 2000년 159만2000명(전문대졸 48만6000명, 대학교졸이상 110만7000명)이었으나 빠르게 늘어나면서 2004년 200만명 선을 넘어섰다. 지난해 300만명을 돌파했으니 10년새 100만명이 넘게 들었다.

특히 여성 고학력자가 비경제활동인구로 많이 이동했다. 대졸 이상 여성의 경우 지난 2000년 112만8000명이었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지난해 228만1000명까지 불어났다.

고학력자가 전체 비경제활동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9년 10%, 2005년 15%를 각각 웃돌았고 지난해에는 18.98%까지 상승했다. 비경제활동 인구 10명 중 2명꼴이다.

이런 증가에는 고학력화의 영향이 컸다.

대학(전문대 포함) 진학률은 1990년대 초반까지 30%대에 머물다가 1995~1996년 50%대, 1997~2000년 60%대, 2001~2003년 70%대에 이어 2004년부터 80%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전문대 졸업자는 100만8000명으로 2012년(99만6000명)보다 1.2%, 대학교(4년제) 이상 졸업자는 207만1000명으로 전년(198만7000명)보다 4.2%가 각각 증가했다.

고령화에 따라 고학력 은퇴인구가 늘어나는 것도 배경으로 꼽힌다.

한편, 학력 인플레가 심해지면서 고학력 취업자도 늘고 있다.

대졸 이상 취업자는 2000년 520만명대였으나 2012년 100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작년에는 1055만9000명으로 불어났다. 전체 취업자의 42.12%에 해당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