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최초 남극해도 나왔다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남극 해도가 탄생했다. 지금까지는 한국산 남극 해도가 없어 아라온호가 외국에서 간행된 해도를 사용해 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국지연구소와 함께 다음 달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준공식에 맞춰 기지 인근 해역에 대한 해도를 제작했다고 3일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맺고 남극해도 제작, 우리말 해저지명 발굴 등의 공동 사업을 벌이기로 한 바 있다. 남극 해도는 지난해 10월 돌고래 해저구릉 등 우리말 해저지명 2건을 국제기구에 등록한 데 이어 두 기관이 협업으로 달성한 두 번째 성과다.

남극 해도는 극지연구소가 아라온호에서 수집한 해저지형 자료를 제공하고, 해양조사원이 수심과 해안선, 유빙, 암초, 해저지명 등의 정보를 합쳐 만든 축척 1:7500의 도면이다. 해도명은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부근(Approaches to Jang Bogo Antarctic Research Station)’이고 ‘2014년 1월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 발행’ ‘극지연구소 측량’으로 표기돼 대한민국 정부가 발행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박경철 국립해양조사원장은 “두 기관이 협력해 최초의 남극 해도를 간행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해도는 아직 조사되지 않은 구역도 포함된 잠정판이므로 측량ㆍ제작에 더 힘을 기울여 선진국처럼 정식 남극 국제해도를 펴내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