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붉은색으로 하나 돼 응원해 달라” 박지성에 이어 ‘질레트 엔트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질레트는 지난 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글로벌 축구 캠페인 ‘풋볼 2014’ 론칭 이벤트를 개최하고, 이 캠페인의 한국 모델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기성용(25, 선덜랜드)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박지성에 이어 질레트의 새로운 모델이 된 기성용은 세계적인 축구 선수이자 질레트의 글로벌 모델로 선정된 리오넬 메시(27, FC 바르셀로나)등 세계적인 축구스타 10명과 함께 ‘풋볼 2014 캠페인’의 모델로 활동하게 된다.

‘풋볼 2014 캠페인’은 각 선수가 자국을 상징하는 색깔로 팬들과 하나가 돼 열정을 일깨우는 글로벌 축구 캠페인이다. 기성용은 지난 2009년 질레트 최초 한국인 모델로 선정됐던 박지성에 이어 질레트 글로벌에서 선정한 두 번째 한국인 모델이다. 그는 메시, 조 하트 등 전 세계 축구스타 11명 중 한 명에 포함됐다.


기성용은 “질레트의 글로벌 축구 캠페인에 세계적인 스타들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모델로 활동하게 돼 기쁘다”며 “캠페인 활동을 통해 우리 모두에게 잠재된 의지와 열정을 깨우고 붉은 색으로 하나 되는 모습을 만들어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올해도 국민들이 붉은 색으로 하나 돼 응원해준다면 큰 힘이 될 것”라고 말했다.

기성용의 질레트 캠페인 광고는 오는 4월 공개되며, ‘최상의 부드러운 면도로 대한민국을 응원하라’ 라는 슬로건 아래 질레트 코리아의 다양한 캠페인 활동에 함께할 예정이다.

질레트는 ‘풋볼 2014 캠페인’을 위해 기성용 외에도 메시(아르헨티나), 조 하트(영국), 토마스 뮐러(독일), 오스카(브라질), 루카스(브라질), 치차리토(멕시코), 팔카오(콜롬비아), 카가와 신지(일본), 세기의 축구스타인 펠레 등 총 11명을 모델로 선정했다. 또 스페인, 아르헨티나, 브라질, 이탈리아, 멕시코 등 8개국의 축구 국가대표 팀과 파트너쉽을 맺었다.

질레트는 각 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을 상징하는 색깔로 구성된 국가별 한정판 면도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