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율 폭풍 눈물 “아빠와 생이별 · 낡은 집 당첨에…엉엉”

[헤럴드생생뉴스]김성주 아들 김민율이 연달아 두 번 폭풍 눈물을 흘렸다.

2일 MBC ‘일밤-아빠 어디가 시즌2’(이하 아빠어디가2)는 충북 옥천 장고개 마을로 여행을 떠난 아빠들과 아이들의 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율은 폭풍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됐다.

김민율이 처음 폭풍눈물을 터트린 건 마을에 들어가기 위해 배를 타면서였다.

아빠들과 아이들은 장고개 마을을 가기 위해 배를 타고 들어가야 했다. 배의 인원제한으로 큰 배에는 다섯 아이들과 김진표가 타고, 작은 배에는 네 명의 아빠들이 나눠 타게 된 것.

이에 아빠와 배를 따로 타야 하는 김민율은 갑자기 김성주에게 “아빠”를 외치며 폭풍눈물을 흘렸다. 당황한 김진표는 딸 규원이까지 제쳐놓고 김민율을 안고 달래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MBC]

뒤이어 김민율은 집 선정 과정에서 또 다시 폭풍눈물을 흘렸다.

김민율은 화장실 없는 낡은 집에 당첨되자 시즌1 첫 편에서 형 김민국이 그랬듯 폭풍눈물을 터트려, 시청자들에게 또 한 번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시즌1의 악몽이 떠오른 듯한 김성주가 허탈한 웃음을 짓는 모습도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였다.

김민율 폭풍눈물에 누리꾼들은 “김민율 폭풍눈물, 형제는 닮는다더니” “김민율 폭풍눈물, 형이랑 똑같네” “김민율 폭풍눈물, 김성주 김민율 둘이 너무 웃기더라” “김민율 폭풍눈물, 김민율 앞으로는 어떻게 변할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