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측 “우려할 일 없었다” 공식 입장

  • [OSEN=권지영 기자] 아역 배우 김새론이 친구를 사칭한 악플러가 야기한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우려할만한 일은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김새론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3일 오전 “먼저 논란이 되고 있는 소속 배우 김새론의 사진 및 글과 관련해, 본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사실 여부와 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