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해명 “술. 담배 논란 사진 봤더니…”

[헤럴드생생뉴스]술 담배 논란에 휩싸인 아역배우 김새론이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

김새론은 지난 2일 오전 자신의 미니홈피에 “나이에 어긋나는 행동은 하지 않았다”며 해명글을 게시했다.

이는 한 네티즌이 김새론의 사진을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하며 올해 중학교 2학년이 된 미성년자 김새론이 술담배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해명한 것.

이 글에서 김새론은 “말이란 들을 준비가 된 사람들이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는거라 생각해요, “몇 번 보지 않은 동네 친구였고, 그 장소에 술 담배가 있는 줄 몰라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그 자리에서 담배를 피운 사람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새론은 “학교가 달라 몇 번 본 적은 없지만 같은 동네 친구를 알게 됐다. 그 친구의 지인들 중 작년 카스에 맥주가 있는 사진이 떴는데 그날 처음 봐서 해명할 수 없었다”라며 “술이 있었든 담배가 보였든 내 앞에서 담배를 피운 사람은 없었다. 그 지역에서 그 학교에서 밖에서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난 나쁜 모습은 못 봤다”고 말했다.

김새론은 마지막으로 “올해 내 영화 3편이 개봉한다. 내가 친구들과 어울려 다닐 수 있을 만큼 학교를 많이 갈 수 있기만 했으면 좋겠다. 악플러들은 벼랑 끝으로 키보드를 두들기고 몰아세우고 공격하고 끝을 봐야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릴 것이다. 어떤 해명을 해도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새론 해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새론 해명, 애가 아니라는데 뭔 말이 많아” “김새론 해명, 의도가 어떻든 사진에 술이 있으니.. ” “김새론 해명, 솔직히 의심갈만한 행동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