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아버지 “사위 확 패고 싶었다”

  •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김천만의 장인이 사위를 보자마자 “확 패고 싶었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김천만이 23살 연하의 아내 현영애 씨와 결혼 3년차 생활을 공개했다. 양가의 극심한 반대 속에 결혼한 김천만의 장인은 제작진이 “사위를 처음 봤을 때 어땠냐”고 묻자 “생…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