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실무접촉 5일 열릴 듯…정부 北 통신문 받고 곧바로 답신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의 무응답으로 지지부진하던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의 물살을 타고 있다.

북한은 3일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할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5일이나 6일 갖자고 제의했다. 이에 정부는 5일 실무접촉을 갖자고 곧바로 답신을 보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북측은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우리측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하고 5일 또는 6일중 우리측이 편리한 날짜에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해 왔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지난달 27일 오는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고 제의한지 일주일만이다.

정부는 유관부처 협의를 거친 뒤 오는 5일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자고 북한에 답신했다.

통일부는 “북측이 우리측의 제의를 수용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5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했다”며 “남북간 원활한 협의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이산가족 상봉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실무접촉 대표단 명단과 회담일정 등은 추후 통보한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북한의 제안에 즉각 답신을 보내면서 5일을 선택한 것은 당초 예정대로 17~22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하루라도 서둘러야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최종명단 확정과 시설 점검 등 2주 가량의 실무준비 기간이 필요한데 5일 실무접촉이 원만하게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다. 북한이 새로운 이산가족 상봉 일정을 제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은 적십자 실무접촉 제안 전통문에서 17~22일 개최안에 대해 별다른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북한이 2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인 키리졸브 연습 등 한미 합동군사연습과 연계해 이산가족 상봉 일정을 조정하려 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김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 날짜는 실무접촉이 개시되면 북측과 협의를 해야 된다”며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 될 수 있으면 최대한 빨리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