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 증가 속 이혼 등 가족 해체도 잇따라

[헤럴드생생뉴스]다문화가족이 해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이혼 등 가족 해체도 잇따라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7년 14만2천가구이던 다문화가족은 2011년 25만3천가구, 2012년 26만8천가구로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와 더불어 가족 해체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대표적인 가족 해체 유형의 하나인 이혼만 보더라도 국내 총 이혼건수 가운데 다문화가족 이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6.7%에서 2011년 10.1%로 높아졌다. 2012년에는 다소 낮아진 9.5%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초기에 비해서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문화가족 해체의 원인으로는 성격 차이, 배우자 가족과의 갈등, 경제적 무능력, 학대와 폭력, 음주와 도박, 배우자 가출 등 다양한 유형의 갈등이 꼽힌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2012년 전국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연구’ 보고서에서는 다문화가족의 이혼·별거 이유로 성격 차이(48.1%)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경제적 무능력(20.7%)과 배우자 가족과의 갈등(7.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