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폐휴대폰 수거 ‘환경사랑ㆍ기부실천’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대구시교육청이 폐휴대폰 수거로 환경 사랑과 함께 기부 실천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폐휴대폰 판매수익금 1299만3000원을 ‘대구광역시인재육성장학재단’에 장학기금으로 지정 기탁했다고 3일 밝혔다.

시교육청 이번 폐휴대폰 수거 사업이 대구시내 초, 중,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했고 283개교가 동참해 2만193대의 폐휴대폰을 수거했다.

대구광역시인재육성장학재단에 기탁된 장학기금은 이후 대구지역 저소득층 및 소외 계층 학생을 위한 장학금 지원, 교육프로그램 운영비 지원 등으로 사용된다.

이번 폐휴대폰 수거 사업은 행복교육과 청렴을 실천하는 시교육청이 지난 2011년부터 환경부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2011년 수익금 3675만원은 ‘ 월드비젼 대구경북지부’와 ‘굿네이버스 대구동부지부’에 기부했다.

이어 2012년 수익금 3079만3000원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월드비젼 대구경북지부’에 기부했다.

시교육청은 폐휴대폰에 납, 카드늄 비소 등 중금속이 포함되어 있어 매립ㆍ소각될 경우 ‘환경오염’과 ‘자원손실’ 원인이 되지만 금이나 구리 등의 유가금속 또한 포함되어 있어 올바르게 수거해 폐기할 경우 ‘환경보전’과 ‘자원재활용’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폐휴대폰 수거 사업은 자원을 재활용하고 환경을 보전할 뿐만 아니라, 외부로부터 기부를 받아 오던 학생들이 이제는 스스로 기부에 동참하는 의미 있는 활동이 되고 있다”며 “폐휴대폰 수거 수익금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활용되어 희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교육청이 지난해까지 3년째 실시한 폐휴대폰 수거 사업은 자원 재활용과 환경 보호,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일석 삼조의 사업으로 올해도 실시해 환경사랑과 기부 실천을 계속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