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영진전문대, 일본취업 선배들 후배위해 장학금 200만원 기탁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대구 영진전문대학교 일본취업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 200만원을 기탁해 새해 미담이 되고 있다.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은 일본IT기업주문반 1~4기 출신으로 일본 취업에 성공한 졸업생 32명이 지난달 25일 도쿄 시부야구 한 식당(LIFE SON)에서 동창회 모임을 가져 일본 취업을 준비 중인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한 후배사랑 장학금 200만원을 모금해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중권 교수(컴퓨터정보계열)에게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장학금을 마련한 유병건(소프트뱅크ㆍ28)씨는 “올해 졸업예정인 일본IT기업반 후배들이 일본에 와서 면접 중이라는 얘기를 듣고 동창들이 모이기로 하면서 자연스럽게 동창회 모임도 결성이 됐다”며 “이왕 모인 김에 후배들의 면접을 응원하고, 일본취업에 대한 후배들의 의지도 북돋우는 차원에서 즉석에서 십시일반으로 장학금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이어 “후배들이 일본에 오면 안정적으로 자리 잡는데도 도움을 주고, 재학 중인 후배들에게도 다양한 취업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은 영진전문대학 출신으로 일본IT기업에 취업한 졸업자들이 도쿄 시부야구 한 식당에서 동창회를 열고, 후배사랑 장학금을 모아 이중권 교수(맨 오른쪽)에게 전달했다.

실제 영진 전문대 일본IT기업주문반(컴퓨터정보계열) 올해 졸업예정인 28명은 지난달 13일 일본으로 출국해 이번달 1일까지 야후재팬, 리쿠르트 등 도쿄 소재 20여 IT기업체 채용 면접을 진행 중이다.

이번 현지 면접에는 학생 1명이 4~8개의 현지 기업을 방문해 전공과 인성, 일본어 능력을 1~3차례 면접을 통해 검증받았다. 최종 합격 시는 정식 취업비자를 받고 정사원으로 올해 4월부터 일본 현지에서 근무하게 된다.

한편,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 일본IT기업주문반은 일본 현지 취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3년제로 1학년 과정을 마친 재학생 가운데 대상자를 선발해 일본 기업에서 요구한 커리큘럼으로 교육을 실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