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4392억원 규모 LNG선 수주…올 해 첫 수주 결실

-그리스 마란가스, LNG선 2척 발주…2016년까지 인도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올 해 첫 수주 결실을 맺었다.

대우조선해양은 3일 그리스 해운 그룹 ‘안제리코시스(Angelicoussis Shipping Group)’의 자회사인 ‘마란가스’로부터 4392억원(약 4억1000만달러)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선박의 규모는 17만3400cbm이며 2016년 12월31일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으로 약 한달 여만에 올 해 첫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은 최근 매출액의 3.1%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편 안제리코시스 그룹은 그리스의 민영 해운 기업으로 대우조선해양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현재 100여척의 선대를 보유한 엔젤리코시스는 이 중 절반에 해당하는 50여척을 모두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다. LNG선의 경우도 이번 발주분을 포함해 15척을 대우조선해양과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