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방벤처센터, 지역 경제에 효자노릇 톡톡

[헤럴드 경제(대전)=이권형 기자] 대전시가 국방기술품질원, 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와 공동으로 설립한 ‘대전국방벤처센터(센터장 유재명)’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디딤돌이 되고 있다.

대전국방벤처센터는 지난 2011년 11월에 문을 열고 2년여 간 운영한 결과 318억 원 상당의 군 매출과 납품계약을 달성했다. 대전시는 대전국방벤처센터운영지원 사업비로 매년 4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1억 원을 투입해 군 사업과제 발굴, 기술개발비 지원, 경영과 마케팅지원 등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국방시장 진출을 돕고 있다.

대전국방벤처센터는 협약업체를 모집하고 기술개발비로 5억1100만 원을 지원해 12개 과제를 수행 중에 있으며 이중에서 ㈜네스앤텍, ㈜두시텍, ㈜텔트론 등 3개사는 제품개발에 성공해 ㈜텔트론에서는 4800만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네스앤텍은 무인로봇의 초소형 원격제어장치 개발로 약 20억 원의 납품계약을 성사시켜 앞으로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대전국방벤처센터는 기술 및 경영 전문가 인력풀을 활용해 전문가 컨설팅 지원을 통해 국방벤처 협약업체 15개사가 298억 원의 군 매출을 달성했고 ㈜네스앤텍와 2개사는 특허 6건을 출원했다.

이밖에도 ㈜두시텍은 랜드마크 라인트레이싱 영상항법장치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일부 기능개선 등 보완을 통해 상용화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군 사업 과제발굴해 경영ㆍ마케팅 지원을 받은 ㈜토핀스는 장갑차 야간 잠망경을 시제품을 개발해 현재 시험평가 중에 있으며, 향후 2015년부터 초도 양산에 들어가면 약 56억 원의 군납품이 예상된다.

대전시 한선희 과학문화산업본부장은“대전국방벤처센터는 우리지역 중소·벤처기업의 보물”이라며 “명실공히 대전이 국방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관련 산업 육성에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