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도서관서 물건 훔친 취업준비생 입건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서울 도봉경찰서는 서울 소재 모 대학교에서 물건을 훔친 혐의(절도)로 취업 준비생 A(27ㆍ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9∼12월 이 학교 도서관에서 노트북, 명품 지갑, 유명 브랜드 가방 등 300만원 어치의 물건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출입 게이트를 뛰어넘거나 다른 사람이 잃어버린 출입증을 이용해 도서관을 드나들었으며, 훔친 물건은 자신이 직접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경찰이 도서관, 지하철역 등에 설치된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50여개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덜미가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과거 자신의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을 도난당한 경험이 있었다고 진술했다”면서 “이에 대한 보상심리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의 여죄에 대해 수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