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 OK…자녀 있어도 이혼 OK…대한민국 가족 가치관 크게 변화

[헤럴드경제=허연회 기자]대한민국 국민들의 가족에 대한 가치관이 크게 변하고 있다.

결혼 전이라도 남여가 함께 사는 소위 ‘동거’도 괜찮다는 대답이 크게 늘어났다. 또 자녀가 있어도 이혼할 수 있다는 생각도 과거보다 늘어났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해 7~8월 전국 20~65세 남여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가구·가족의 변동과 정책적 대응방안 연구’라는 보고서에 포함돼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6.1%가 “결혼하지 않아도 남녀가 함께 살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는 동거에 찬성하는 비율이 각각 53.1%, 59.2%였다. 20~30대의 절반 이상이 동거에 찬성했다. 이에 반해 50대와 60대에서는 각각 63.1%, 69.1%가 동거에 부정적이었다.

또 남성(50.6%)이 여성(41.5%)보다 결혼 전 동거에 더 개방적인 모습을 보였다.

‘자녀가 있어도 이혼할 수 있나’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자의 41.4%가 찬성, 57.6%가 반대했다. 찬성률은 여성(47.6%)이 남성(35.3%)보다 높았고,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자녀를 둔 상태로 이혼하는데 부정적 견해가 많았다. 60대에서는 반대 비율이 73.5%였고,20대에서는 반이 약간 넘는 53.2%였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25%에 불과했다.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응답자는 35.5%였고,“반드시 해야한다”는 견해는 25.6%였다. “하는 것이 좋다”는 34.6%였다.

무엇보다 결혼에 대해“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답한 여성은 44.4%였다. 남성은 이 질문에 26.8%가 그렇다고 답했다. 또 “반드시 결혼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여성은 19.4%였다. 남성은 이 질문에 31.7%가 그렇다고 답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에 대해 덜 적극적이라는 의미다.

‘부모는 자녀를 언제까지 책임져야하나’라는 질문에 37.9%가 ‘대학교 졸업까지’라고 답했다. ‘결혼할 때까지’(19.3%), ‘고등학교 졸업까지’(17.6%), ‘취업할 때까지’(12.0%)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노부모에 대한 성인 자녀의 책임 수준은 ‘노부모가 원할 경우’(31.9%),‘건강하지 않은 경우’(27.0%), ‘경제적 능력이 없을 때’(21.9%), ‘노부모 능력과 상관없이 무엇이든’(16.8%) 등으로 조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