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렌털 서비스 성장동력 상품으로 키운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롯데홈쇼핑이 홈쇼핑 업계의 효자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는 렌털부문을 성장동력 상품으로 집중적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3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지난해 렌털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575% 성장률을 보이며 초고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렌털상품은 고가의 상품을 직접 구매하기보다는 대여하는 소비 문화가 점차 자리잡으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지난해 10월부터 선보인 ‘보람상조 장례서비스’는 올 1월까지 진행한 8차례 방송에서 3500콜이 넘는 주문건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월 3만5000원을 납입하면 고품격 장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
또 1:1 화상 과외서비스 ‘맞과자’ 교육상품은 지난 10월 론칭후 현재까지 4600콜이 넘는 주문을 받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다.


이에 롯데홈쇼핑은 올해 렌털상품 판매방송 편성 비중을 늘리고 제품 다양화에 박차를 가해 렌털상품 키우기에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4일 오후 4시 40분 ‘LG 헬스케어 정수기’ 방송과 5일 밤 11시 50분 ‘다이나톤 디지털 피아노’ 방송을 시작으로 렌털상품을 본격 선보일 예정이다.

상품도 다양화한다. 국내 유명 리조트를 연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레저 회원권 서비스, 매달 갓 볶은 원두를 배달해주는 커피머신 렌탈 서비스, 월 일정 금액으로 침대 매트리스 침구 집진, 자외선 살균 등을 받을 수 있는 홈케어서비스 등 렌털브랜드 10여개를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정수기, 피아노, 안마의자 등 생활 렌털상품의 브랜드를 기존보다 더욱 다양하게 도입할 예정이다.

이동영 롯데홈쇼핑 TV영업본부 상무는 “롯데홈쇼핑 렌털부문은 올해 지난해 대비 방송시간을 약 2배 이상 늘릴 예정이며, 매출 또한 600% 이상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기존 홈쇼핑 방송에서 보기 힘들었던 서비스상품 판매로 홈쇼핑 무형 렌털상품의 경계를 확장하는데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