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나항만 개발에 올해 150억원 투입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마리나항만 개발에 올해 150억이 넘는 예산이 투입된다. 지난해보다 6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해양수산부는 거점형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실시설계와 마리나항만 기본계획 수정 등에 총 150억4000만원의 예산을 쓴다고 3일 밝혔다.

마리나항은 레저용 요트나 보트 전용 항만이다.

올해 예산은 이 분야 예산이 처음 반영된 지난해의 23억2000만원보다 547% 증가한 수치다. 정부 제출 예산안이 국회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우선 거점형 마리나항만 조성사업에 130억4000만원이 소요된다.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실시설계비 등에 82억7000만원, 경남 창원 명동 마리나항만 방파제 공사 보조비 41억8000만원 등이 쓰인다.

2010년 고시된 제1차 마리나항목 기본계획을 올해 안에 수정하기 위한 용역비는 20억원이 들어간다.

정부는 인천 덕적도, 전북 고군산, 전남 여수엑스포, 경남 창원 명동, 울산 진하, 경북 후포 등 6곳에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을 만들기로 하고 지난해 8월 기본조사 설계에 착수했다.

이들 6개 지역에 방파제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는데 1곳당 300억원 이내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상반기에 사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국내외 투자유치 활동을 벌인다. 하반기에는 사업시행자를 공모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