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찬’ 이영애, 신비주의 벗으니 편안해졌다..’인간미↑’

  • [OSEN=임영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신비주의를 벗고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안방 시청자들과 만났다. 산소 같은 여자로 뭇 남성의 마음을 설레게했던 그는 이제 쌍둥이 엄마이자 살림꾼으로 주부들의 마음까지 꽉 붙잡았다. 이영애는 지난 2일 방송된 SBS 스페셜 ‘이영애의 만찬’을 통해 오랜만에 브라운관 나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