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성 무소속 의원 새누리당 복당 결정 유보….여론 역풍의식 때문?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논문표절 의혹으로 탈당했던 무소속 문대성(부산 사하갑) 의원의 재입당 문제를 놓고 논의했던 새누리당이 최종 결론을 미뤘다. 여론의 역풍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해 10월말 입당신청서를 낸 문 의원의 재입당 문제를 논의했으나 최종 결론을 미뤘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 의원의 복당에 대해 찬반 의견이 혼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론을 미룬 것은 문 의원을 다시 받아들이면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히려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앞서 새누리당에서는 6·4 지방선거에서 현역의원 출마와 7월 재·보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 지키기 위해서는 문 의원의 재입당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원은 4·11 총선에서 당선된 직후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이 제기되자 같은 달 20일 당선인 신분으로 “국민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새누리당은 당시 “공천과정에서 문 당선인의 표절 문제를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까지 한 바 있다.

앞서 새누리당은 지난해 10월과 11월에도 탈당·뺑소니 전력이 있는 김태환 전 제주지사와 성희롱·선거법 위반 전력이 있는 우근민 제주지사의 재입당을 승인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