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협 공화당 단독 이민 개혁안에 대한 입장 표명

미 공화당이 최근 공개한 단독 이민개혁 원칙에 대해 미교협을 비롯한 다수의 민간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미교협은 최근 “공화당의 단독 이민 개혁안은 상원에서 통과된 법안내용과 많이 다르며, 가족 이민적체로 고통을 격고있는 수백만의 가족들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전혀 언급하고 있지 않다”며 “특히 이민자 커뮤니티의 요구를 무시하고, 국경 강화 이민단속에만 중점을 두고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미교협은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공화당이 1천1백 만 명의 서류미비자들의 시민권 취득 경로를 포함한 새로운 개혁안을 신속하게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공화당이 새롭게 발표한 이민개혁 정책은 미국 내 불법체류 이민자에게 합법체류 신분을 부여하되 시민권 취득은 허용치 않는 것과 국경 경비 및 이민단속을 강화하고 전문직에게만 취업이민 문호를 확대하는 안건이 주요 골자다.

윤대중 미교협 사무국장은 공화당의 정책이 과거와 같은 차별 정책을 돌아가고 있다고 질타하면서 이민자들이 미국 사회에 큰 공헌을 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가족 이민자들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인교육문화마당집의 손식 사무국장 역시 “미국 주류 사회조차 이민 정책의 문제점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수정을 요구하고 있음이 최근 언론조사 등을 통해서도 나타났다”며 “모든 이민자이 음지에서 나와 합법적이고, 존중받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한승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