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핵심 지도부 ‘야권연대’ 시사발언 눈길

김한길 대표 “새정치 경쟁으로 구태정치 살려선 안돼”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설날 명절 4박 5일간의 민심 투어를 나섰던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6ㆍ4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연대 가능성을 높이는 발언을 해 주목된다.

김 대표는 3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설 민심을 전하며 “신당과의 경쟁도 좋지만 새정치를 놓고 경쟁하다 구태정치를 살리는 결과를 가져와서는 안 된다는 것이 민심이었다”며 “천주교ㆍ기독교ㆍ불교ㆍ원불교 등 4대 종단 지도급 인사들도 민주당이 우선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래야 민주당이 새정치 경쟁에서 이길 수 있고, 새누리당과 싸워서 이길 수 있다는 조언을 들었다”며 “이를 통해 전국 단위 선거에서 계속 패배하던 민주당에서 이기겠다는 것 보여주는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를 두고 일단은 민주당내 쪼개진 계파를 결집해 힘을 합치는 것을 강조하면서도 나아가 안철수 의원이 주축이 된 (가칭)새정치신당과도 힘을 모아야 한다고 내비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도 안 의원을 향해 야권분열적 사고대신 서로가 힘을 합치는 큰 그림을 주문했다. 전 원내대표는 KBS1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역대 선거를 보면 온국민이 알 수 있는 경험이 있다”며 “야권은 힘을 합치면 승리했고, 분열하면 패배했다는 것이 역사적 결과”라고 말했다.

특히 전 원내대표는 “안 의원도 새누리당 확장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며 “야권분열적 사고나 행보 아닌 독선으로 몰아치는 과대한 권력에 대해 국민 대신해 맞설 수 있는지 시너지 구축하는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의 단독 회동 후 야권 연대에 대해 안 의원의 “연대는 패배주의적 시각”이라는 발언에 따른 것이다.

전 원내대표는 “안 의원도 새누리당 확장을 반대하는 입장이 유효하다면 그(힘을 합치는) 고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연대 이상의 가능성을 서로 보면서 선거에 대한 전망을 하지 않고 암묵적 연대 수준만으론 국민 마음 얻기 어렵고, 지방선거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태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