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예수상 ‘돌 부족’ 에 보수공사 차질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지난달 16일 폭풍우와 벼락으로 오른손 끝이 손상 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의 거대 예수상이 돌 부족으로 보수 공사가 차질 위기에 처했다.

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높이 38m 크기의 예수상의 오른손 보수에 필요한 돌의 재고는 충분하지만, 오는 2016년 건립 85주년을 맞아 이뤄질 대대적인 보수공사에 사용할 돌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후년 보수작업을 위해서는 예수상 제작 당시와 같은 돌 조각 600만개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돌은 브라질 남부 미나스제라이스 산으로 쌀쌀한 날씨에 벽난로용으로 인기가 많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브라질 국립 역사ㆍ예술자산연구소(IPHAN)의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현재 이 돌은 매우 귀해서 찾기가 어렵다”면서 “남아있는 돌 재고도 활석이 많이 포함된 어두운 색조의 돌로 내후성(耐候性)이 뛰어난 원래 돌과 광물질 성분도 다르다”고 말했다. 예수상이 원래보다 어두운 색조를 띨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이유다.

‘구세주’ 또는 ‘구원의 그리수도’로 불리는 브라질 예수상은 브라질 독립 100주년인 1922년 기획돼 9년 만인 1931년 10월12일 완성됐다. 브라질인 에이토르 다 실바 코스타가 설계했고, 프랑스 건축가 폴 란도프스키가 제작했다.


2007년 7월에는 중국의 만리장성, 요르단의 고대도시 페트라, 페루의 잉카 유적지 마추픽추, 멕시코 치첸이트사의 마야 유적지, 로마의 콜로세움, 인도의타지마할 등과 함께 세계 신(新) 7대 불가사의에 선정됐다. 연간 2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이 예수상을 찾는다.

앞서 브라질 예수상은 4년 전 얼굴과 손 부분에 부식이 심해 400만달러(약 43억원)가 투입된 보수 작업을 받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