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너지 절약’ 아이디어에 11억 쏜다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시가 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실천할 수 있는 아이디어에 11억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원전(원자력발전소) 하나 줄이기 사업’의 일환으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실행 계획을 오는 13일까지 공모하고, 1개 사업당 최대 3000만원 총 11억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영리단체가 아니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따라서 아파트 부녀회와 입주자대표회의, 대학교 동아리, 동호회, 시민단체, 3명 이상의 일반시민 등이 주요 참여 대상이다.

사업 지역은 서울 지역 상업시설과 주거시설, 종교시설, 복지시설, 도서관, 학교 등 에너지를 사용하는 건물이면 어디든지 가능하다. 접수된 사업 계획은 사업의 효과와 예산 지출 계획의 적정성, 사업 수행 능력 등을 고려해 ‘서울시 에너지 절약 실천 지원 사업 심의회’ 심사를 통해 결정되고, 최종 결과는 다음달 12일 발표된다.

서울시는 ‘1단체 1개 사업 지원’을 원칙으로, 사업 당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정희정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반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에너지 절약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인식을 공감하고 자발적인 절약 실천 분위기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