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당권-대권 분리론은 미래지도자 보호해 줄 가치있다는 의미”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친박계 원로인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지난달 28일 “대권에 나올 사람은 당권에 나오면 안된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한국 정치가 지금도 험하고 앞으로도 험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데, 이렇게 되니까 앞으로 미래의 지도자를 보호해 줄 가치가 있다는 의미였다”고 3일 해명했다.

유력한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서 의원은 이날 일부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두 번 실패하는 것을 보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면서 “미래의 지도자가 있으면 보호를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서 의원은 미래의 지도자에 대해 특정인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당권 도전의 뜻을 밝힌 김무성 의원을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 의원은 당시 “대권 주자는 일찍 당권에 나오면 상처를 입게 된다”며 김 의원을 겨냥해 발언한 바 있다.

서 의원은 그러면서 “DJ, YS는 확실한 지역 패권이 있으셨던 분들이고 민주화를 위해 고생하신 분들”이라면서 “그들을 대적할 만한 지도자가 없었는데, 그만한 분들이 지도자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김 의원을 YS나 DJ 급 차기 대권주자라고 생각하느냐’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DJ, YS 모두)생명을 담보로 단식하고 투쟁을 하신 분들인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서 의원은 이어 “김 의원이 대권 후보로 나온다고 했느냐”라고 기자들에게 반문하기도 했다.

한편 ‘차기 당 대표와 국회의장 중 어느 쪽으로 도전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선당후사(先黨後私)를 하겠다”며 에둘러 답했다. 이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 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받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새누리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선당후사 정신으로 (당에서) 맡아달라고 하면 하는 것”이라면서 “어떤 직책이든 맡아서 하라고 하면 가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