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들러 “현대엘리베이터 유상증자 불참…적대적 M&A 의도 없다”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현대엘리베이터의 2대 주주인 스위스 승강기업체 쉰들러홀딩AG(쉰들러)가 이달 말로 예정된 현대엘리베이터의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상증자 시 부여되는 신주인수권도 처분하겠다는 입장이다. 현대엘리베이터에 대한 적대적M&A시도 우려에 대해서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쉰들러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현대엘리베이터가 계획하는 유상증자는 회사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고 본다”며 “과거에도 3차례 유상증자를 했지만 목표한 재무구조 개선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쉰들러는 또 “매출목표의 4분의 1 가량이 고유의 사업 목적 외의 용도로 사용되는 것이 문제”라며 “현정은 회장의 계열사 지배권 유지를 위한 무리한 증자로 주주들이막대한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쉰들러가 유상증자 불참 및 신주 인수권 처분 입장을 밝힘에 따라 이달 유상증자가 이뤄지게 되면 쉰들러의 지분율은 현재 30.9%에서 21% 수준으로 낮아지게 된다.

쉰들러는 유상증자 이후 지분 매각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에서 제기하는 적대적 인수합병(M&A) 우려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쉰들러는 7일 전 세계 애널리스트와 언론을 상대로 털레 콘퍼런스를 열어 현대엘리베이터 투자 배경과 유상증자 불참 결정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날 알프레드 쉰들러 회장이 직접 발표자로 나선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달 말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1941억원의 유상증자를 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