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성폭행한 인면수심 식당 주인ㆍ종업원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함께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을 성폭행한 식당 주인과 종업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식당 아르바이트생 A(20ㆍ여) 씨를 모텔로 끌고 가 성폭행 한 혐의(특수준강간)로 점장 B(24) 씨와 종업원 C(25) 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1일 저녁 A 씨의 생일을 축하해준다며 서울 성북구 동선동의 한 술집에서 모여 회식을 하던 중 A 씨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자 인근 모텔로 데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들은 만취 상태인 A 씨의 카드로 숙박비용을 결제하다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갖고 있던 A 씨 부모의 신용카드로 숙박비를 결제하다 문자 메시지가 발송돼 피해자 부모의 신고로 적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B 씨와 C 씨를 검거해 지난달 28일 검찰에 송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